[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지동설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지동설

1633년, 갈릴레오는 지동설을 주장하다가 유배를 당했습니다. 불과 370여년 전 일입니다. 그때만해도 땅은 납작하고 무한히 평평한 것이라고 생각했지 지구가 둥글다거나 인력이 있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시대입니다. 뉴턴이 인력을 발견한 것은 지금으로부터 겨우 200여년 전의 일입니다.

그러면 이 성경을 쓴 과학자들의 말을 들어봅시다. 약 3,000년 전에 쓰인 욥기 26:7에는

“ 그(하나님)는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시며 땅을 공간에 다시며…”

라고 하는 놀라운 기사가 있습니다. 인력이 있으니 땅이 공간에 매달릴 수 있고 공간에 있으니 움직일 것은 분명한 이치입니다.
또 같은 욥기 38:33에는 인력에 관한 기록이 있습니다.

“하늘로 그 권능을 땅에 베풀게 하겠느냐?”

성경에서 말하는 ‘하늘'은 대개 ‘천체'를 의미합니다. 천체의 힘이 땅에 베풀어진다는 것은 결국 천체간의 인력을 뜻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인력에 의해서 지구가 공간에 달려 있음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그 뿐이 아닙니다. 현대 천문학자들만이 알고 있는 또 하나의 놀라운 사실이 이 성경에 밝혀져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에서 하늘을 보면은 모래를 뿌려놓은 듯이 무수한 별들로 빽빽하지만 북극 상공에는 별이 없다고 하는 사실이 최근 천문학계에서 밝혀진 사실이건만 3,000년 전의 이 과학자는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시며'라고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콜롬부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하기 전까지만 해도 지구가 둥글다는 사실을 아무도 믿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끝없이 평평하고 넓은 바닷물이 한쪽으로 쏟아지고 있다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그(하나님)가 하늘을 차일같이 베푸셨고…”

라고 이사야서 40:22에는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밝히고 있습니다. 지구의 배면에 하늘을 차일같이, 즉 천막같이 폈다고 했으니, 차일은 평평한 것이 아니라 둥근 것이요, 하늘이 둥글다는 것은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옛날 옛날 그 까마득한 옛날, 모든 사람들이 지면은 무한히 평평한 것이라고 알고 있던 그 옛날에 과학자이신 그 분은 이미 2,600년 전에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1,900여년 전 어느날, 예수님은 자기가 이 세상에 오실 때의 모습을 말씀하신 일이 있습니다. 그때에는 이 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 중에는 환난을 피해 공중에 올리어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건은 온세상에서 동시에 이루어질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그때에 두 사람이 밭에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두 여자가 매를 갈고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그 밤에 두 남자가 한 자리에 누워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누가복음 17:34)

전세계에 동시에 일어날 일인데 위에 인용한 말씀에는 밤과 낮에 있을 사건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얼핏 생각하기에는 논리상 모순된 것 같지만 동서양은 지구의 반대쪽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이 지구에는 밤과 낮이 동시에 존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들은 너무도 당연한 이치로 받아들일 수 있는 ‘주야 공존현상'을 그 당시 사람들로서는 상상조차도 할 수 없었을 것이 분명합니다.

“그때에 부지런한 사람은 일을 하고 게으른 사람은 자고 있게 되겠지.”하는 정도의 상상의 범위를 벗어나지 못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