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지구의 형성 과정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지구의 형성과정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다고 했습니다. 창세기 속에 왜 이 말이 제일 먼저 나와 있을까요? 이 말은 지구가 생긴 과정과 물이 생긴 과정을 분명히 밝혀 주고 있습니다.



지구는 자전하는 태양에서 분리되어 나온 펄펄 끓는 가스 덩어리였습니다. 그리하여 지금의 이 자리에서 태양을 중심으로 자전과 공전을 하면서 몇 천만년인지 몇 억년인지 오랜 동안 타고 또 탄 결과 불이 꺼지고 식어 갔습니다. 그러나 그 안에는 여전히 열이 있었습니다. 그때 그 안에 있는 열에 의해서 수증기와 가스가 냉각된 외계를 향해서 뿜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만일 그때에 당신이 존재했었다면 그리고 오늘날처럼 인공위성을 타고 높은 하늘에서 지구를 내려다 보았다면 ‘땅이 혼돈하고'라 하지 않았겠습니까? 수증기의 뭉게구름으로 온통 뒤덮인 이 지구에는 아무런 생명체도 존재하지 않았었습니다. 적막이 몇만년인지 흘러갔습니다. 주인 없는 빈집을 하늘에서 내려다 보았을 때 ‘공허했다'고 하지 않겠습니까?

오랜동안 뭉게뭉게 피어오른 수증기는 지구의 대기권을 꽉 메웠습니다. 오늘날 지구표면의 3분의 1을 덮고 있는 그 많은 바닷물이 모두 수증기, 즉 구름이 되어 지구를 둘러싸고 있었습니다. 엷은 구름이 태양을 조금만 가려도 그늘이 지는데 그 많은 구름이 지구를 싸고 있으니 캄캄했을 것은 말할 나위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라고 표현했던 것입니다.

또 다른 성경 저자는 3,000년 전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 때에 내가 구름으로 그 의복을 만들고 흑암으로 그 강보를 만들고…” (욥기 38:9)

여러분은 창조에 대한 이 모든 과정이 과학적인 원리에 벗어난다고 생각되십니까? 우주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네의 과학지식으로도 경탄할 만큼 주도면밀한 공정에 의하여 창조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성경을 해석하고 가르치는 사람들 중에는 과학적인 예비지식이 없어서 엉뚱한 말을 하는 일이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천지가 창조되었다고 해서 “태양아 나오너라, 지구야 나오너라.”하는 식으로 창조된 줄로 아는 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에 사는 사람들은 그러한 막연한 말로는 깨닫지 못합니다.

3,500년 전의 위대한 과학자

그러나 3,500년 전에 지구의 생성과정을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있었던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B.C 2,000년을 거쳐 A.D 2,000년을 또 거쳐 발달해 온 우주 시대의 과학이라야 비로소 이해할 수 있는 진리가 이미 3,500년 전에 기록되어 있으니 그것은 창조하신 과학자가 아니면 아무도 말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성경에는 “하나님이 가라사대…”라는 엄청난 말이 있습니다.

설계자

또 성경에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네가 어디 있었느냐 네가 깨달아 알았거든 말할지니라 누가 그 도량을 정하였었는지, 누가 그 준승을 그 위에 띄웠었는지 네가 아느냐”
(욥기 38:4-5)

참으로 장엄한 음성인 것입니다. 일찌기 이런 기초 문제와 도량 문제를 기술한 책을 읽지 못했습니다. 더구나 까마득한 옛날 책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말입니다. 즉 지구는 튼튼한 기초가 있으며 치수가 일정하고 먹줄을 튕겨서 균형이 맞도록 지었다는 것입니다. 뚜렷한 목적에 맞추어서 계획적으로 균형잡힌 창조의 공정에 의해서 지어졌다는 말입니다.

여러분 생각해 보십시다. 태양의 크기와 달의 크기, 그리고 그들간의 거리는 참으로 중요한 것입니다. 조금만이라도 그 크기가 달랐어도 지구는 인간의 집이 될 수 없습니다. 그 인력으로 말미암아 바닷물은 노도같이 휘몰아 모든 것을 파괴하고 말 것입니다. 또 지구의 크기가 현재의 배가 되었다면 바닷물은 3.4배나 되어 아무리 높은 산이라 하더라도 봉우리가 수면 밖으로 나타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목성은 현재도 완전히 물 속에 가라앉아 있다고 하지 않습니까? (오스트리아의 고고학자 월트 비즐리 저 ‘창조의 신비'에서)



지구와 태양의 거리가 더 멀지도 않고 더 가깝지도 않은 위치에 어떻게 놓여졌을까? 가스 덩어리가 태양에서 분리되어 나올 때에 어떻게 현위치에 약 1억 5천만 킬로미터의 현위치에 고정되면서 자전과 공전이 되고 있을까? 만일 현재의 거리보다 배나 멀었다고 하면 지구는 얼음 덩어리에 지나지 않았을 것이며 반대로 더 가까웠다면 생명체는 뜨거워서 도저히 서식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누가 먹줄을 띄웠으며 누가 치수를 정했느냐.” 라고 묻는 말이 얼마나 당연합니까? 그리고 이 땅을 창조하신 과학자의 업적이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지 않습니까?

이 문제들을 참으로 깊이 생각하면 위대한 과학자의 창조의 과정과 공정을 인정치 않을 수 없으며 그 분의 뚜렷한 목적의식의 산물임을 알 수 있게 됩니다. 이것을 부인하는 것이 오히려 미신이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