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신비주의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기독교 안의 여러 가지 주장

그렇기 때문에 신앙생활이란 인간이 무엇을 하려고 애쓰는 생활이거나 고행하는 생활이 아닙니다. 오늘날 기독교 안에서도 복음의 정체가 흐려지는 것은, 바로 이와 같은 노력을 강조하는 데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교리의 정통을 주장하는 것은 어느 정도 필요하지만 교리의 노예가 되어서 자유를 잃어서는 안됩니다. 그것은 성령으로 말미암지 않은 죽은 교리요, 죽은 교리는 한낱 지식으로 끝나고 마는 것입니다.

이와 반면에 오늘날 기독교 내부에는 기독교 진리가 우리 생활 속에 실천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철저한 사회참여를 주장하는 물결이 일고 있습니다.

“말로만 외치는 공염불 신앙이 되어서는 안된다.”
“생활에서 보여 주는 것이 있어야 한다.”
“공산주의도 새로운 윤리관을 가지고 젊은이들을 유혹할 진대 이에 대항해서 공산주의보다 높은 이상과 힘이 있는 우리는 이 사회를 정화하고 개혁해야 한다.”
“교회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이 사회가 교회화 되어야 한다.”

이렇게 외치면서 극단적으로는 철저한 세속화까지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인간적으로 보면 참으로 대담하고도 용기 있는 주장입니다. 기독교 신자에게는 분명히 그러한 용기가 있어야 하겠지요. 무기력하고 죽은 송장 같은 기독교가 되어서는 안 되겠지요. 주문만 외는 종교가 되어서는 안 되겠지요.

그러나 여기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누가 하느냐 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전통적이며 보수적인 진리를 믿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성령이 없는 사람은 그럴만한 힘이 없습니다.

교리의 정통을 주장하는 것은 어느 정도 필요하지만 교리의 노예가 되어서 자유를 잃어서는 안됩니다. 그것은 성령으로 말미암지 않은 죽은 교리요, 죽은 교리는 한낱 지식으로 끝나고 마는 것입니다.

성령 없이 하는 일은 아무리 위대하다 하더라도 주님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인간의 노력에서 그치는 것입니다. 성령 없이도 얼마든지 일할 수는 있습니다만, 그러한 일은 인간의 일이지 하나님의 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혹 어떤 이는 성경의 말씀대로 실천하는 것이 곧 성령이 하는 일이 아니냐고 따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성령으로 되어지는 일과 성령의 이름을 빌어 온 것과는 다릅니다.

신비주의

오늘날 교회 안에는 또 하나의 새로운 운동이 있습니다. 정통주의만 지키는 데도 싫증을 느꼈고 자유주의의 사회참여를 주장하는 새로운 철학적 신앙에도 싫증을 느껴 새로운 신앙 운동이 대두된 것입니다.

“기독교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성령의 은사와 기적이 나타나야 한다.” “성령은 불과 바람같이 역사하는 것이다.”

이렇게 말하면서 산속 깊숙히 들어가 ‘은사' 받으려고 금식 기도를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렇게 하여 은사를 받았다고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조심성 있게 이 문제를 생각해 봅시다. 정말로 성령의 역사는 그처럼 신비하게 일어나는 것일까요?

한 가지 말씀드릴 것은 이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그토록 많은 신비한 일들과 방언, 능력들이 참으로 성령에 의한 역사라면 한국의 실정이 오늘날 이 모양 이꼴이겠습니까?

만일 참으로 평안을 찾고 기쁨을 누리는 사람들이 그처럼 이곳 저곳에 일어난다면 외부적으로 소동이 있을 것입니다. 성령의 역사는 예배당 안으로 맴돌지 않고 외부적으로 흘러 그 외부를 흔들어 놓는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참된 성령의 역사는 변화되는 심령이 교회 밖에서도 일어나게 합니다.

그러나 오늘날 소위 ‘능력있는 주의 종'들은 너무나 많으나 참평안을 얻는 역사는 보이지 않고 욕구불만이 계속될 뿐입니다. 복음이 핍박받는 일은 거의 없고 인간의 실수만이 욕을 먹고 있을 뿐입니다. 참된 성령의 역사와는 무엇인가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참으로 복음 안에서 일어나는 거룩한 역사와는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무엇인가 개운치 않은 것이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성령의 역사란 과연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우리는 조심스럽게 성경을 찾아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