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이스라엘 민족은 1900년 동안 참으로 견디기 어려운 괴로움을 당했습니다. 거의 하나도 남지 않고 멸망될 지경에까지 이르렀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영원히 버리지는 않았습니다. 그들이 비록 하나님께서 보내신 머릿돌을 버리기는 했지만 약속하신 바가 있어 그들을 영원히 버리시지 않으신 것입니다.

창세기 15:18에 보면,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다음과 같이 약속하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내가 이 땅을 애굽강에서부터 그 큰 땅 유브라데까지 네 자손에게 주노니”

이것은 이스라엘 민족의 회복을 약속하신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근 2000년 동안이나 나라를 잃고 흩어져 살던 그들, 멸망 직전에까지 이르렀던 그들이 다시 이스라엘을 회복하게 된 것은 확실히 하나님의 약속의 결과였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선민으로 삼으셨으나 그들이 범죄했을 때는 사정없이 징계하시고 형벌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은 영토의 위치가 참으로 불리한 입장에 놓여 있었습니다. 팔레스타인은 강대국들의 틈바구니에 끼어 있던 나라로서 일종의 완충지대였습니다. 그러므로 이웃해 있는 강대국들에 의해 이리 밀리고 저리 밀리고 했습니다. 어떤 때는 애굽에게, 어떤 때는 바벨론에게, 또 어떤 때는 로마에게 지배되곤 했습니다.

이러한 강대국들의 틈바구니에서 이스라엘을 제외한 팔레스타인의 군소 국가들은 2,000년을 지나는 동안 국가로서의 자취를 감추어 갔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이웃나라의 압박을 받으면서도 오늘에 이르기까지 국가적인 단일성을 유지해 왔습니다. 영토도 없이 세계 각지에 산재해 있으면서도 그 민족의 단일성을 유지한 나라는 전 세계에서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참으로 이상하게도 이스라엘 민족은 영토 없이 1,900년간을 지냈습니다.
그들은 이 기나긴 동안 영토가 없고 단체가 없고 지도 체제가 없었지만 탄압과 냉대 속에서도 단일성을 잃지 않은 민족입니다.

역사가로서 유명한 아놀드 토인비도 이스라엘 민족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나긴 세월 동안 유대인은 계속 생존해 가고 있다. 페니키아인과 블레셋족이 그들의 단일성을 잃은지 오랜 후인 지금까지, 그리고 그들의 고대 시리아계 인접 국민은 이미 도가니 속에서 새로운 명자로 재주조되고 있으나 이스라엘은 세계 여러 나라와 교회의 도가니 속에서 그리고 우리 이방 국가들이 차례로 쓰러져 가게 되는 방해의 도가니 속의 역사에 의해 형성된 연금술에도 녹아 버리지 않고 있음을 명백히 하였다.”

다시 말하면 이스라엘은 이방 국가들이 차례로 무너진지 오랜 데도 불구하고 그들은 여전히 존속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또 윌 듀런트는 그의 저서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작은 영토를 가지고 있는 나라(이스라엘)가 그보다 큰 바빌로니아나 앗시리아, 페르샤, 그리고 이집트나 그리이스보다도 역사에 큰 영향을 주리라고는 아무도 기대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팔레스타인이 티그리스나 유브라데스의 자산 지역과 나일의 자본 지역의 중로(中路)를 점령하고 있는 것은 팔레스타인의 행인 동시에 불행이다. 이러한 환경은 유대에 통상과 전쟁을 가져오게 했는데 수차에 걸쳐 시달림을 받은 히브리 민족은 무든 나라들의 투쟁 사이에 끼여서 구석으로 몰리든지 공물을 바치든지 아니면 유린당해야 했다.”

이 말은 작은 나라가 역사에 큰 역할을 남긴 것을 말합니다.

이렇게 작은 나라로서 나라가 없어진 뒤에도 민족의 단일성을 계속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은 분명히 하나님의 섭리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60여개 국으로 흩어져 근 2000년 동안이나 박해를 맏아 왔으면서도 여전히 한 민족으로 남아 있습니다. 역사 속에 이런 나라가 또 있습니까? 60여개 국가로 흩어진 민족도 없고 흩어진 대로 오랜 동안 민족성을 유지한 민족도 없습니다.

이에 대해, 파스칼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이 민족은 그들의 고대 문명에 대해 탁월할 뿐 아니라, 처음부터 지금까지 계속되어 온 그들의 장구함에 의해 그 고유성을 나타낸다. 그리스, 로마, 이태리, 라케데몬, 아덴과 같은 나라들은 하나하나 멸망해 갔지만, 이스라엘 민족은 그들의 역사가의 증언대로 아직도 건재하다. 그들을 멸망시키려고 수백번 시도했던 강국과 폭군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아직도 존재해 있다. 지난 수세기 동안에 일어난 사건들을 자연적 질서대로 추측하기란 쉬운 일이지만, 그 민족은 이러한 우리의 추측을 뒤엎고 지속되어 왔다. 그와 같은 존속은 이미 성경에 예언되었던 것이다. 초기부터 말기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역사는 그의 장구함을 통해 우리의 모든 역사를 이해하도록 해준다. 이러한 사실은 옛날에도 동일했다.”

결국 이스라엘을 멸망시키려고 꾀했던 강대국들은 차례로 망했지만 작은 나라 이스라엘은 아직도 남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우연한 결과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예언하신대로 그들의 생존을 하나님께서 붙잡고 계셨기 때문입니다.

“나 여호와는 해를 낮에 빛으로 주었고 달과 별들을 밤의 빛으로 규정하였고 바다를 격동시켜 그 파도로 소리치게 하나니 내 이름은 만군의 여호와니라 내가 말하노라 이 규정이 내 앞에서 폐할진대 이스라엘 자손도 내 앞에서 폐함을 입어 영원히 나라가 되지 못하리라” (예레미야 31:35-37)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을 위해 분명히 이와 같이 약속하셨습니다. 천체가 그 빛을 잃고 바다에 물결이 일지 않을 때에 가서 이스라엘이 망한다고 하셨습니다. 즉 이스라엘이 멸망한다면 자연계의 모든 법칙도 없어지고 만다는 말씀입니다.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십시다. 이 신기한 민족, 이 기적적인 배경에서 존재하고 있는 이스라엘 민족을 생각할 때에 하나님의 계획을 인정할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러나 그 민족을 섭리하시는 하나님은 동시의 우리들의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홀로 유대인의 하나님뿐이시뇨 또 이방인의 하나님은 아니시뇨 진실로 이방인의 하나님도 되시느니라” (로마서 3:29)

우리 이방인들을 위해서 이스라엘인들의 역사를 간섭하셨습니다. 그 하나님은 당신의 구원자이십니다. 믿음으로 그 하나님의 백성이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