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지금까지 이스라엘 민족의 기적적인 존재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만, 저는 좀더 이에 대해 생각해 보고 싶습니다.

온 세계에서 일어난 유대인 배척주의는 참으로 가혹한 것이었습니다만 그래도 멸망치 않고 살아 남아 있다는 것은 정말로 신기하다고밖에 말할 수 없습니다. 이 세상에 사는 인류 중에서 유대인처럼 전 세계에 퍼져 산 민족이 없을 뿐 아니라 그토록 배척받은 민족도 일찍이 없었습니다.

어느 한 민족이 다른 민족 속에 들어가면 단 몇 백년을 채우기 전에 동화되어 버리고 마는 것이 상례인데, 유대인은 2,000년이 훨씬 넘도록 타민족 틈바구니에 끼어 살면서도 그들 고유의 문화와 종교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흔히들 말하기를 유대민족의 이러한 배타적 민족성으로 밀미암아 타민족의 배척을 받았다고 하지만 사실은 그들 자신이 저지른 죄의 대가로 말미암아 그토록 가혹한 배척을 받은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 당시에는 살지도 않은 그리고 직접 예수님을 배척한 바도 없는 이스라엘 후손들이 죄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 이상하겠지요. 하지만 성경에는 이에 대한 해답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이미 건국 지도자 모세를 통해서 예언된 그대로입니다.

“내가 너희를 열방 중에 흩을 것이요 내가 칼을 빼어 너희를 따르게 하리니 너희의 땅이 황무하며 너희의 성읍이 황폐하리라” (레위기 26:32)

그들의 죄는 다름 아닌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인 죄인 것입니다.
예수님 당시에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인 유대인은 재판하는 왕을 향해 부르짖었습니다. 그리고 당시의 총독 빌라도는 예수의 유죄 판결에 대해서 자기는 아무 관계도 없다고 하면서 손을 씻었습니다. 이때 유대 백성들은 이렇게 소리쳤습니다.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 (마태복음 27:25)

예수님을 죽인 죄의 대가를 자신과 자신의 자손들이 지겠다고 나섰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이 오랜 동안 전 세계에 흩어져 학대를 받은 것은 구약의 예언과 자신들의 자청에 의한 것이었습니다.

그 결과는 너무나도 가혹했습니다. 로마의 풍자시인 유베랄리스는 유대인을 전 인류의 영원한 원수로 규정지었습니다. 그리스인들은 유대인을 그리스화하려는 노력에 실패했고 유대인 배척문학이 퍼져 나갔습니다.

예루살렘 멸망 당시에 로마제국 안에는 7백만이나 되는 유대인이 있었는데 거기서도 크게 미움을 받았습니다. 독특한 의복, 독특한 생활 방법, 할례의 풍속, 재산의 번영, 유일성, 독특한 영지, 우상 숭배에 대한 증오, 안식일의 준수 등, 이 여러 가지 철저한 특수성 때문에 이방인들의 놀림거리가 되고 미움을 사게 되었습니다. 특히 베스파시아누스 황제는 그들에게 특별히 가혹한 세금을 물게 함으로써 유대인들을 괴롭혔습니다.

하지만 유대인의 역사는 아직도 이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그들의 단일한 민족성은 철저히 지켜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은 불순종의 죄로 말미암아 형벌을 받았으나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잊어버리시거나 아주 내버리시지는 않으셨습니다. 그들의 불순종이 하나님의 약속을 폐하지는 못했습니다. 레위기에 보면 이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그런즉 그들이 대적의 땅에 거할 때에 내가 싫어버리지 아니하며 아주 멸하지 아니하여 나의 그들과 세운 언약을 폐하지 아니하리니 나는 여호와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레위기 26:44)

구약 역사를 보면 이스라엘이 범죄할 때마다 이웃나라를 등장시켜서 이스라엘을 치게 하고 징계하시는 하나님이시지만 이스라엘을 친 그 나라는 곧 망하고 약화되는 일을 여러 번 보아 왔습니다. 그것은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대로 입니다.

“너를 축복하는 자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 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하리라” (창세기 12:3)

이것은 아브라함의 후손들을 치는 자는 망한다는 뜻입니다. 또 이사야서에 보면 앗수르를 들어서 치시되 그 몽둥이를 꺾어 버리신 일을 말씀하셨습니다.

“화 있을진저 앗수르 사람이여 그는 나의 진노의 막대기요 그 손의 몽둥이는 나의 분한이라” (이사야 10:5)

하나님께서는 앗수르로 이스라엘을 징계하셨지만 그들이 교만해졌을 때는 역시 멸망케 된다고 하셨습니다. 15절에 더욱 자세한 말씀이 있습니다.

“도끼가 어찌 찍는 자에게 스스로 자랑하겠으며 톱이 어찌 켜는 자에게 스스로 큰 체하겠느냐 이는 막대기가 자기를 드는 자를 움직이려 하며 몽둥이가 나무 아닌 사람을 들려 함과 일반이라 그러므로 주 만군의 여호와께서 살진 자로 파리하게 하시며 그 영화의 아래에 불이 붙는 것같이 맹렬히 타게 하실 것이라” (이사야 10:15-16)

이스라엘을 친 앗수르의 멸망을 뜻하는 말씀입니다. 예레미야 50:23에도 이와 관련된 기사가 보입니다.

“온 세계의 방망이가 어찌 그리 꺾여 부숴졌는고 바벨론이 어찌 그리 열방 중에 황무지가 되었는고” (에레미야 50:23)

바벨론은 한때 전 세계의 정복자였습니다. 그들은 이스라엘을 친 몽둥이였지만 그들도 역시 꺾이고 말았습니다. 로마도 꺾였습니다. 1000년 도성을 자랑하던 그 세력이 꺾인 것은 유대국을 분산시킨 책임으로 보응된 것인데 이밖에도 유대인을 박해한 나라들이 차례로 망해 갔습니다. 스페인이 그러했고 독일이 그러했습니다.

앞으로 유대인 최후의 적이 예루살렘을 점령하고 잠시 동안 약탈을 하나 곧 전멸될 나라가 될 것이 예언되어 있습니다. 세계 지도에서 지워 버리겠다고 했으니 이는 하나님의 뜻에 반항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왜 이스라엘 민족에 대해서 그토록 관심이 깊으실까요? 그것은 이스라엘 민족이 특별히 좋아서가 아니라 그 민족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알리시기 위한 계획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하나님은 동시에 우리의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보고 하나님의 계획과 은혜의 구원을 받아야 합니다.

이제 최종적인 하나님의 계획이 오고 있음은 이스라엘의 역사에서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