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마른 뼈들의 회복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마른 뼈들의 회복

앞에서도 말씀드린 바와 같이 이스라엘의 건국운동은 신앙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나라 없는 백성이란 인간적인 슬픔에 자극되어서 일어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 사실은 성경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문제로 에언되었습니다.

“그 날에 주께서 다시 손을 펴사 그 남은 백성을 앗수르와 애굽과 바드로와 구스와 엘람과 시날과 하맛과 바다 섬들에서 돌아오게 하실 것이라 여호와께서 열방을 향하여 기호를 세우시고 이스라엘의 쫓긴 자를 모으시며 땅 사방에서 유다의 이산한 자를 모으시리니” (이사야 11:11)

이스라엘인들은 갇히고 쫓긴 곳에서 모아지고 이산한 곳에서 모아지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 이것을 역사적으로 고찰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1894년 프랑스에서 있었던 한 사건이 계기가 되어 소위 시온주의 운동이 일어났습니다. 그것은 프랑스 육군 대위로 있었던 한 유대인이 추방된 작은 일로부터 시작됩니다.
그 가련한 유대인 장교는 프랑스 육군의 비밀을 독일에 팔아 넘겼다는 누명을 쓰고 프랑스인들로부터 배척을 받았습니다. 프랑스인들은 그에게 침을 뱉으며 배신자의 낙인을 찍었습니다.

그러나 그 장교는 그런 일이 전혀 없었습니다. 프랑스에서 태어난 그는 프랑스를 유일한 조국으로 섬겨 왔었습니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누명을 뒤집어 썼으면서도 그는 프랑스 만세를 외치며 프랑스에 대한 충성을 맹세했습니다. 하지만 살기 등등한 프랑스인들은 옷을 찢고 계급장을 뜯으며 죽일 듯이 날뛰었습니다.

이때 이 광경을 보고 있던 한 유대인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신문기자이면서 평론가요 법률가인 데오도르 헤르츨이란 사람이었습니다.
‘유대인은 유대인만의 나라를 가져야 한다. 그렇지 못한 이상 참된 주권을 가질 수 없다.”
이렇게 생각한 그는 ‘유대 국가론'이란 책을 펴내 이스라엘의 독립을 주장했습니다. “모든 유대인은 시온으로 돌아가서 나라를 세워야 한다.” 고.

사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은 그 사람만이 아니었습니다. 이 무렵의 많은 유대인들은 저마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을 때였습니다. 헤르츨이란 이 청년은 유대인들의 공통된 생각 즉 유대인만의 국가 건설에 대한 염원을 규합해서 조직적인 독립 운동을 전개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일들은 2000년 전에 그리스도를 배척한 데 대한 회개에서 시작된 것은 아닙니다. 다만 단순한 인간의 사상이며 민족적 애국심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그것은 다음과 같은 헤르츨의 주장으로도 넉넉히 알 수 있습니다.

“말씀으로 무엇이나 창조할 수 있는 분은 하나님뿐이다. 사람은 하나님과 달라서 무엇을 창조하려면 행동이 절대로 필요하다. 그런데 사람들은 행동보다도 말로 창조하려고 한다. 우리 유대국가는 우리 유대 사람의 피와 땀으로만 가능하다.”

그는 신문을 만들어 세계 각지로 흩어져 있는 유대인들에게 보내기도 하고 강연을 통해 동지 규합에 나섰습니다. 이 운동에 찬동하는 유대인들은 스스로 자기네들을 “호내브 시온”이라고 했습니다. 이 말은 “시온을 사랑하는 이들”이란 히브리어입니다. 하지만 이 운동을 반대하는 유대인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헤르츨은 반역자다. 스스로 왕이 되려고 한다. 누가 우리에게 땅을 주느냐?”
하면서 반대하였고 신앙인들은 그의 행동이 신앙에 어긋난다고 방해를 했습니다. 그러나 많은 관리들의 동조를 얻어 성공했습니다.

드디어 1897년에 스위스 마젤에서 시온주의자 제 1회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렇게 해서 시온주의 운동이 공식화되었습니다. 그 회의에서 그들은 팔레스틴에 유대 국가를 세우는 데 헌신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그리고 전에 반대하던 무리들도 가담하게 되니 이 운동은 온 세계에 있는 유대인들에게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이와 같이 해서 유대 건국 운동, 즉 시온주의 운동이 출발했지만 그것은 신앙과는 아무 관계도 없는 단순한 사상 운동에 불과했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그것은 하나님의 계획에 의한 것이었습니다. 그들의 자의식 속에는 하나님에 대한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고는 하지만 그들의 복귀는 분명히 하나님의 계획에 의해서 되어진 것입니다.

이것은 성경에 씌어 있는 대로 그들을 무조건 하나님의 이름과 권위를 위해서 회복시키고 후에 그들의 죄를 회개토록 하시려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마른 뼈들이 달라붙는 광경입니다.

2500년 전 에스겔 선지자를 통해서 예언한 그대로 앙상하게 말라빠진 해골과 뼈들이 자신도 모르게 연합했습니다.
여러분, 여러분은 진정으로 하나님을 믿으십니까? 이제는 그 하나님의 최종 목표가 성취될 시기에 가까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