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인자의 머리 둘 곳 4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새로운 집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또 하나의 목적은, 새로운 집을 지으시려는 데 있습니다. 아담이 잃어버린 왕권을 회복하고 보좌를 되찾기 위해 새로운 집을 지으시려고 오셨습니다.

고린도전서 3:9에 “너희는 하나님의 밭이요 하나님의 집이니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집이 된 사람은 누구일까요? 이 사람이야말로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하나님께 발견된 사람이요, 마귀의 집에서 하나님의 집으로 등기 문서를 이전한 사람입니다.

에베소서 2:22에 보면,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의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 얼마나 영광스러운 집입니까? 하나님께서 기쁨으로 쉬시는 집, 머리를 두시는 집을 성령 안에서 짓는다고 하는 것은 지극히 거룩하고 행복한 것입니다. 성경에는 이러한 사실이 여러 곳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건물은 눈에 보이는 건물이 아닙니다. 이 건물은 성령 안에서 지어지는 건물입니다.

예수께서는 이 거룩한 집을 짓기 위하여 오신 목수이십니다. (목수의 아들이라는 것도 그런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그는 인자이십니다.

그러나 이 세상은 어디를 가나 새 둥지뿐이었습니다. 예루살렘은 하나님께 제사드리는 성전은 있었지만 주님의 머리 두실 곳은 없었습니다. 그곳에는 정통교파, 진보교파, 그리고 어용교파 등 갖가지 교파로 가득찼지만, 진정으로 머리 두실 곳이 없었습니다. 바리새인과 헤롯의 누룩이 예루살렘과 온 팔레스타인에 퍼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예수께서는 불평하시지 않았습니다. 서기관에게 하신 말씀(....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느니라.)은 결코 예수님에 대한 예루살렘의 푸대접을 불만히 여겨 하신 말씀이 아닙니다. 그러면, 왜 이런 말씀을 하셨을까요?

그 서기관의 심정은?

서기관에게 하신 예수님의 이 말씀을 잘 생각해 보기로 합시다. 그 옛날 서기관의 입장에 서서 이 말씀을 깊이 생각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당신은 종교심이 강한 사람, 기독교에 대단한 믿음을 가졌다고 자부하고 있는 사람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겟세마네 동산까지 주와 함께” 가려고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심판하실 자리까지 주와 함께'가겠노라고 찬송하는 사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당신의 이러한 결심에도 불구하고,‘나는 네 속에 머리 둘 곳이 없구나.'하신다면 당신은 그 분과 아무 관계가 없는 불행한 사람입니다.

“선생이여 어디로 가시든지 저는 좇으리이다.”

그 서기관은 이와 같이 자신의 결의를 표명하였건만, 예수님이 보시기에 그 서기관의 마음 가운데에는 주님이 쉬실 곳이 없었습니다. 그의 안에는 이미 새 둥지로 가득 찼으며 여우 굴로 가득 찼기 때문입니다. 그는 심령이 가난한 자가 아니었습니다. 그의 마음 가운데에는 종교성, 열심, 노력과 같은 것들이 가득 차 있었기 때문에 주님께서는 그에게 더 투자하실 수가 없었습니다.

한 부자 청년이 예수님께 와서 영생을 구했을 때, 그 청년이 재산을 모두 나누어 준 후가 아니면 예수님께서 투자하실 수 없다고 폭탄 선언을 하셨습니다.

그 당시 이스라엘의 형식적 종교의 양상은 바로 그 서기관의 심령의 상태와 같았던 것입니다. 권력주의와 경배 받으려는 마귀의 욕심(이것이 우리 인간 본래의 성품입니다.

남에게 높임을 받고 거룩하게 보이려 하는 가증한 욕심이 우리 인간 속에 있습니다.)이 가득 찼으면서도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예수님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일이었으며, 예수님의 지체가 될 수도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