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종말 "
[기독교복음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종말

그러면 끝으로 이스라엘과 이방의 대결에 대해서 생각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인류 역사상에 이스라엘 민족만큼 단결이 잘된 나라도 없거니와 모든 면에서 이토록 빠른 속도로 성장해 가고 있는 나라도 없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이러한 국력의 성장으로 말미암아 외부 세력의 도전을 받아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이방의 대결

이사야 33:1에 보면

“화 있을진저 너 학대를 당치 아니하고도 학대하며 속임을 입지 아니하고도 속이는 자여 네가 학대하기를 마치면 네가 학대를 당할 것이며 네가 속이기를 그치면 사람이 너를 속이리라”

라고 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것은 오랫동안 이스라엘을 압박하던 이방인들의 세력이 물러가고 도리어 이방인의 이스라엘에게 눌림을 받을 것을 예언한 말씀입니다. 성경에는 이밖에도 장차 이스라엘이 이방의 세력(전체 이방은 아닐 것이다.)을 꺾고 최후의 승리를 거두리라고 예언한 대목이 많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에스겔 38장과 39장, 스가랴서 12장과 14장이 대표적인 예언 말씀입니다.

그러면 그 중에서 몇 구절을 찾아 성경이 예언하는 이스라엘과 이방의 전쟁에 대해서 찾아보겠습니다.

러시아와의 대결

에스겔 38:14-16에 있는 말씀에는 이스라엘과 대결하게 될 이방이 밝히 나타나 있습니다.

“인자야 너는 또 예언하여 곡에게 이르기를 주 여호와의 말씀에 내 백성 이스라엘이 평안히 거하는 날에 네가 어찌 그것을 알지 못하겠느냐 네가 네 고토 극한 북방에서 많은 백성, 곧 말을 탄 큰 떼와 능한 군대와 함께 오되 구름이 땅에 덮임같이 내 백성 이스라엘을 치러 오리라 곡아 끝날에 네가 너를 이끌어다가 내 땅을 치게 하리니 이는 내가 너로 말미암아 이방 사람의 목전에서 내 거룩함을 나타내어 그들로 다 나를 알게 함이로라”

이 말씀에 곡이란 왕(왕은 어느 나라의세력을 말함)이 끝날에 이스라엘을 치러 오는데 “구름이 땅에 덮임같이”라고 말했으니 굉장히 많은 군대가 쳐들어올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의 관심의 촛점이 되는 것은 곡이란 나라입니다. 곡이란 과연 어떤 나라일까요?

앞에서 인용한 성경 말씀에는 곡의 고토는 “극한 북방”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예루살렘의 정북은 바로 모스크바이니 제일 북쪽에서 이스라엘을 치러올 나라는 소련 밖에는 없습니다. 38:1-7을 읽어보면 러시아가 아랍 진영과 위성국을 대동하고 그들의 대장이 되어 이스라엘을 치러 올 것을 분명히 말했습니다.

5-6의 ‘바사'는 현재의 이란이며 ‘구스'는 북아프리카 지역, ‘붓'은 리비아, ‘고멜'과 ‘도갈마'는 러시아 주변 지구입니다.

이들은 이스라엘을 치러 오는데 그 중요 목적은 이스라엘의 재산을 탐내어 그것을 빼앗으려고 온다고 했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충분히 그 싹이 보입니다.

러시아는 이스라엘과 대립하고 있는 소위 아랍 진영을 이끌게 됩니다. 아랍국가들은 민족적인 대립으로 그리고 회교국가들은 종교적인 대립으로 이스라엘을 칠 것입니다.

유대교와 회교의 대립

이 문제에 대해서는 성경에 뚜렷한 말씀이 없지만 성경 전체에 나타나는 예언의 추세로 보아서 매우 분명한 사실입니다. 이스라엘은 유대교이지만 아랍 진영은 약 8할이 회교인 까닭입니다.
그러면 요한 계시록을 한 번 살펴봅시다. 요한 계시록 16장에는 이 문제에 대해 이렇게 예언하고 있습니다.

“또 여섯째가 그 대접을 큰 강 유브라데에 쏟으매 강물이 말라서 동방에서 오는 왕들의 길이 예비되더라 또 내가 보매 개구리 같은 세 더러운 영이 용의 입과 개구리 입과 거짓 선지자의 입에서 나오니 저희는 귀신의 영이라 이적을 행하여 온 천하 임금들에게 가서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의 큰 날의 전쟁을 위하여 그들을 모으더라” (계시록 16:12-14)

이는 하나님의 큰 날이라고 했으니 실로 큰 전쟁임을 말하고 있습니다. 아마 전무후무한 전쟁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이 큰 전쟁에는 동방에서 오는 왕들의 세력을 위하여 길이 준비된다고 했습니다. 현실적인 상황으로 볼 때에도 그렇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예루살렘에 있는 옛 성전 터에 있는 알아크사라는 회교 전당에 화재사건이 전 세계의 관심사가 된 일이 있고 얼마 전까지만 하여도 아랍민족끼리만 관심을 가지고 있던 중동 문제가 이제는 모든 회교도들의 관심사가 되었습니다.

파키스탄에서는 69년부터 이스라엘을 쳐부수기 위해 요단에 파병했던 적이 있고 필리핀 회교도 청년들과 인도네시아 청년들은 이스라엘에 항거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회교는 주로 이스라엘의 동쪽지방, 즉 중앙 아시아, 인도, 동남아에 많이 퍼져 있습니다.

그들은 이미 회교도로서 반 이스라엘 군대를 형성하고 소위 성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성전일 리가 없습니다. 마치 중세의 십자군 전쟁도 기독교 대 회교의 전쟁으로서 성전이라고 했으나 사실은 육적인 문제, 사원이나 성지 문제로 인한 싸움이었던 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회교도들은 성전이란 구호 아래 언젠가는 이스라엘을 향해 총진군할 것이 틀림없습니다. 옛날 솔로몬의 성전터에 있는 오마르 사원이나 알 아크사 사원이 철거되고 유대교의 성전이 세워지면 세계 곳곳에 펼쳐 있는 모든 회교도들이 들고 일어날 것이 틀림없습니다. 앞에서도 동쪽에 많이 퍼져 있으니 이로써 동방 왕들의 길이 준비된다는 말씀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또 중국도 이스라엘의 동쪽에 있습니다. 비록 중국은 회교 국가가 아니지만 이스라엘의 공격에 가담할 가능성이 짙습니다.

전쟁의 결말

그렇게 많은 국가, 많은 군대가 동원되어서 이스라엘을 공격한다 하더라도 쉽사리 무너뜨리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그러면 잠시 이스라엘과 그 적대 국가들의 전력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우선 영토를 비교해 볼 때, 아랍 진영은 사우디 아라비아와 통일 아랍 공화국 두 나라만도 이스라엘의 86배에 달하고, 인구는 아랍이 3억 이요 이스라엘이 6백만이니 이스라엘은 아랍의 50분의 1에 해당할 뿐입니다. 아랍을 간접적으로 돕는 모슬렘을 합치면 무려 16억이 된다고 합니다.

또한 미지수이기는 하지만 군사비에 있어서도 도저히 상대가 되지 못합니다. 아랍권에는 러시아제 최신 무기, 미사일, 전투기들이 배치되어 있어, 그 전력은 실로 막강하다고 할 만합니다.
이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이들 아랍 진영에서는 여러 차례에 걸친 이스라엘 공격이 모두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그러면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요? 이 문제에 대해서 우리 인간의 머리로는 도저히 추측을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성경에는 이 문제의 귀결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스가랴 12장을 읽어 보십시오.

“보라 내가 예루살렘으로 그 사면 국민에게 혼취케 하는 잔이 되게 할 것이라 예루살렘이 에워싸일 때에 유다에까지 미치리라 그 날에는 내가 예루살렘으로 모든 국민에게 무거운 돌이 되게 하리니 무릇 그것을 드는 자는 상할 것이라 천하 만국이 그것을 치려고 모이리라… 그날에 내가 유다 두목들로 나무 가운데 화로 같게 하며 곡식단 사이에의 횃불 같게 하리니 그들이 그 좌우에 에워싼 모든 국민을 사를 것이요 예루살렘 사람은 다시 그 본 곳 예루살렘에 거하게 되리라” (스가랴 12:2-6)

이 두 진영의 전쟁에서 이스라엘은 잠시 동안 점령을 당하지만 곧 이어 예루살렘을 공격하던 이방 세력들이 멸망함으로써 결국 이스라엘의 승리로 돌아간다는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