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두 죄수 "
[기독교복음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두 죄수

저는 어떤 책자에서 은혜에 대해 설명한 한 사건의 이야기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그 이야기는 대체로 이러한 것이었습니다.

교도소에서 절도죄로 복역하는 두 청년이 있었습니다. 이 두 청년의 형기가 거의 끝나갈 무렵, 어느 날 멋있게 차린 노신사 한 사람이 찾아와서 모범수 청년인 ‘갑'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보석상을 경영하는 사람이요. 당신을 우리 상회 경비원으로 채용할 터이니 충실히 일해 주시오. 나는 당신의 과거를 알고 있소. 하지만 모든 것을 불문에 부치고 당신을 채용하려고 하오.”
이렇게 해서 ‘갑'은 보석상에 취직이 되었습니다. 이 무렵 ‘갑'과 같이 형무소 생활을 하던 ‘을'도 형기를 마치고 귀중품을 취급하는 좋은 직장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저녁 늦게까지 ‘을'이 직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그 앞을 지나가던 옛 친구 하나가 뛰어 들어오면서,
“오, 자네 웬일인가? 어떻게 이렇게 좋은 직장을 구했지? 자네 주인은 자네 과거를 모르고 있나?”
하고 물었습니다. “쉬, 그런 소리 말어, 주인이 알면 밥줄이 끊어진단 말이야.”
“자네가 전과자라는 것을 폭로할까?”
“아니, 제발 그러지 말게.”
“그러면, 옛정을 생각해서 입을 다물겠네만, 그 대신 월급을 타면 알겠지?”
“그래, 그래. 자네와 나눌 테니 제발 가만히 있어 주게.”
그날부터 가련한 청년 ‘을'은 전전긍긍하면서 자신의 과거가 탈로날까 두려워하면서 살아가야 했습니다. 하루하루 사는 것이 저주스러웠습니다.
‘을'한테 찾아가서 수지를 맞춘 그 옛 친구는 다시 ‘갑'을 찾아갔습니다. 똑같은 수법으로 돈을 뜯으려는 속셈에서였습니다.
“자네 주인이 자네의 과거를 아나? 자네가 전과자라는 것을 모르지? 내가 자네 주인한테 자네 과거를 폭로하면 자네는 당장에 목이 달아날걸세. 자네 월급에서 얼마를 떼어 주면 내가 입을 다물고 있겠네만…”한데 이상한 일이었습니다. ‘갑'은 조금도 놀라는 빛이 없었습니다.” 야 이 친구야. 자네는 과거의 내 두목이었으면서 그것을 이야기해? 하고 싶으면 당장에라도 해 보게나. 우리 주인은 내 과거 생활에 대해서 다 아신단 말일세. 그리고도 나를 채용해 주셨단 말이야.”
그 친구는 다시 입을 열지 못하고 가 버렸습니다.


이것이 은혜요 진리입니다. 이 이야기에 나오는 ‘갑'이야말로 은혜 밑에 사는 사람입니다. 주인은 ‘갑'에 대해서 모든 것을 알고 있고, 또 주인이 자기의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사실을 ‘갑' 자신도 알고 있으며 용서해 주신 것도 알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진리입니다. 아는 것이 진리이며 용서 밑에 사는 것이 은혜입니다. 그러나 ‘을'은 자신의 과거와 현실이 주인에게 감추어져 있기 때문에 주인의 은혜를 알지 못하며 어두운 가운데 살아 가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우리 대신 죄인이 되시고 우리가 예수님 대신 의인이 되는 놀라운 사실이 은혜입니다.

우리의 죄가 예수님께 옮겨지고 예수님의 의는 우리에게 옮겨진 것입니다. 이 놀라운 은혜는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진리입니다. 하나님께서 말씀이신 예수님을 이 세상에 보내실 때, 그 몸에서 이 일을 성취케 하시려고 보내신 것입니다.

두 종류의 인생

이것이 바로 하나님 앞에 살고 있는 두 종류의 인생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나타났고, 예수님 안에서 모든 죄가 용서된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 밖에서는 용서가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와 미래까지도 다 아시는 분이십니다. 우리의 죄성, 죄의 행위를 낱낱이 아시는 분입니다. 우리의 죄의 뿌리까지도 아시며, 인생은 죄인에게서 났기 때문에 전혀 의로울 수가 없다는 것까지도 아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앞으로도 의로울 수 없고 의로운 생활이 전연 있을 수 없다는 것까지 소상하게 아시는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전부를 다 용서 하셨습니다. 이것이 또한 은혜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죄인 대신으로 심판대에 회부되시고 죄인이 되셨습니다.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자로 우리를 대신하여 죄를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저희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함이니라” (고린도후서 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