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인자의 머리 둘 곳1
[2회] 인자의 머리 둘 곳2
[3회] 인자의 머리 둘 곳3
[4회] 인자의 머리 둘 곳4
[5회] 인자의 머리 둘 곳5
[6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7회]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8회] 자유를...
[9회] 자유는 진리에서
[10회] 종교는 경전에
[11회] 하나님의 교제의
대상으로 창조된 인간

[12회]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이
끊어진 발단

[13회] 사단은 사람보다 지혜롭다
[14회] 마침내 죽다
[15회] 말씀으로 창조한 세상
[16회] 우주의 법질서를
설명한 성경 말씀

[17회] 과학은 성경을
부인할 수 없다

[18회] 지동설
[19회] 창조의 목적
[20회] 지구의 형성 과정
[21회] 말씀은 역사의 원동력이다
[22회] 성육신
[23회] 말씀을 성취키 위한 육신
[24회] 신비주의
[25회] 성령은 말씀에
[26회] 성경은 역사를 통과한다
[27회] 성경은 A에서 B로
[28회] 성경은 산 자의 양식
[29회] 성경은 사실이다
[30회] 우주의 질서
[31회] 마음의 질서
[32회]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33회] 형벌 속에도 약속이 있었다
[34회] 선민의 죄를 치시고
몽둥이를 꺾으심

[35회] 이스라엘과 이방의 관계
[36회] 회복의 진상
[37회] 마른 뼈들의 운동
[38회] 마른 뼈들의 회복
[39회] 세계적 법적 지위의 회복
[40회] 국토와 경제 회복
[41회] 세계의 보고
[42회] 신앙의 회복
[43회] 종말
[44회] 이방인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

[45회] 후 3년 반, 이방의 멸망
[46회] 믿음, 구원, 은혜란?
[47회] 두 죄수
[48회] 최종회 은혜와 진리
Copyright(c) 2007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기독교복음침례회 /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대표전화
(02)796-0092 팩스 : (02)796-8770
 
 
 
 
 
 
 
 
 
 
 

     
  은혜의 말씀
  "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
[기독교 복음 침례회] 권신찬 목사님의 은혜의 말씀
 

아담에게서 시작된 노예

이 문제는 인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아담에게서 찾아보면 가장 잘 알 수 있습니다. 사단은 아담의 아내 하와를 찾아와서 하나님과 정반대되는 말로 꾀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담에게 이르시기를,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를 먹지 말라.”고 하셨건만, 사단이 찾아와 말하기를,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너희가 그것을 먹는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을 하나님이 아심이라.” 하면서 유혹의 손길을 뻗쳤습니다.

바로 이 말에는 성공의 최고 표준이 제시되어 있습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네가 바라는 성공의 최고 표준이란,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든지 국회의원이 되는 것, 아니면 세계 제일의 은행가나 재벌이 되어 재계를 지배하는 것이 고작이겠지요.

여하튼, 제일이 되고 싶어서 제일을 향하여 치달리는 세상입니다. 학생은 제일 좋은 학교에 입학하는 것이 소망일테고 혼기에 찬 여자들은 제일가는 여배우처럼 아름다와지고 싶은 것이 소망일 것입니다. 먹는 것도 제일, 입는 것도 제일, 사는 집도 제일, 이렇게 제일 좋은 것을 갖고 싶어하는 것이 사람의 욕망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것을 찾아도 거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마귀가 제시한 것과는 모두가 비교도 안됩니다. 사단이 제시한 제일의 표준, 최고의 표준은 하나님께 두었습니다.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된다고 했습니다. 세상의 명예, 지위, 그리고 부가 하나님보다 높고 제일일 수가 있겠습니까? 사단은 최고의 성공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속임수였습니다. 하나님과 같이 된다는 감언에 인류의 시조는 그만 넘어갔습니다. 그리하여 우리 인류는 하나님과 같이 되기는커녕 노예의 신세가 되고 말았습니다.

감히 ‘하나님만큼'이란 성공을 바랐기 때문에 인류는 성공의 노예가 되었고 욕망의 노예가 되었으며 사망의 종노릇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담의 재판

그것이 바로 마귀의 술책이었습니다. 이런 술책은 그 옛날에 한번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 오늘날에도 끊임없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성공을 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성공은커녕 성공의 노예가 되고 있습니다. 사랑하면 행복해질 것 같지만 사랑할 땐 가슴 태우며 슬픔을 맛보게 됩니다.

아담이 경험한 똑같은 실망의 연속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바라보는 모든 것, 여러분이 갈망하는 대상의 배후에는 사단의 계교가 숨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성경에 이르시기를 사단은 사망의 권세 잡은 자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인생은 살려고 하면 죽게 되는 것입니다. 살아보려고 애를 쓰면 쓸수록 더욱 죽음에 가까와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죽음을 이기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께서는 “목숨을 살리려 하면 잃을 것이요.”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인생은 죄의 노예가 되었기 때문에 죄를 원치 않는다 하더라도 죄를 범하게 마련입니다.

죄에 목이 졸리어서 죄가 이끄는 대로 끌려가게 마련입니다. 의로운 일, 선한 일인 줄 알면서도 쉽게 행해지지 않지만 죄 짓는 일은 힘 안들이고 쉽게 해치울 수가 있습니다. 그 원인은 죄의 종이 되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화가 나면 치고 받고 한 후에 후회를 하게 됩니다. 일시적인 정욕을 이기지 못하고 저지른 음행 때문에 양심의 괴로움을 느끼고 후회하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죄의 노예가 된 증거입니다.

예술가는 예술의 종이 되고, 돈을 사랑하는 사람은 돈의 종이 되었습니다. 특히 요사이 와서는 더욱 돈의 노예가 되었습니다. 인간의 지혜로 돈을 만들어 내었건만, 이제 와서는 오히려 돈의 노예가 되고 말았습니다. 돈 때문에 윤락하는 자, 돈 때문에 도둑질하는 자, 돈 때문에 살인하는 자, 돈 때문에 이웃을 배반하며 양심을 파는 자가 얼마나 많습니까?

인간은 또한 쾌락의 노예가 되어 버렸습니다. 문학이니 예술이니 하는 이름으로 쾌락을 만족시키며 돈을 벌려는 거짓된 작가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이러한 쾌락을 쫓아가다 자신과 가정을 파탄으로 몰아넣는 일이 또 얼마나 많습니까?